금천구, 호암산 폭포~호암1터널 상부 200m 구간 연장 개통

최원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09:48:31
  • -
  • +
  • 인쇄
호암산 폭포와 칼바위 등 호암산 절경 즐기기에 손색없어

▲ 호암늘솔길 데크로드. 금천구청 제공

 

[금천구민신문 최원화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주민들이 가을철 단풍을 만끽하며 거닐 수 있도록 호암늘솔길 연장공사를 완료하고 14일 개통한다.

호암늘솔길은 호암산 자락에 장애인, 노약자 등 보행약자들이 산림의 아름다운 경관과 휴양, 치유와 같은 숲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호압사에서 호암산 폭포까지 1km구간에 조성된 무장애숲길이다. 서울둘레길 5구간에 위치해 있어 주역주민뿐만 아니라 금천구를 찾는 내방객들에게도 각광받고 있는 곳이다.

구는 서울시에서 사업비 4억 6천만 원을 확보, 지난 7월 착공해 10월말 공사를 마쳤다. 이번에 새롭게 개통하는 구간은 기존 구간(호압사~호암산 폭포)에서 단절된 호암1터널 상부까지 연결되는 200m구간이다.

비록 짧은 거리지만 데크로드와 전망 포토존을 설치하고, 스트로브잣나무 등 9종 1,360주의 수목과 눈개승마 등 4종 1,800본의 지피식물을 식재해 호암산 폭포와 칼바위 등 호암산 절경을 즐기기에 손색이 없도록 조성했다.

또, 기존 협소했던 제6쉼터(폭포쉼터)를 확장하고 주변 특색에 맞게 쉼터 3개소를 새로 설치해 총 9개 쉼터에서 이용객들이 자연을 만끽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이뿐만 아니라 구는 야간활동시간이 많아지는 현대 생활패턴에 맞춰 지난 10월 ‘밤에 걷는 호암늘솔길’이라는 주제로 야간조명을 설치해 이용객들이 주·야간으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구는 이번 호암늘솔길 연장개통을 시작으로 2020년 호암늘솔길 제1쉼터~치유의 숲~산복터널을 잇는 약 1.85km구간, 2021년 이후 제9쉼터~방수설비 잔디광장 약 1.25km 구간의 순환형 힐링코스(무장애 숲길)를 조성할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이번 호암늘솔길 연장개통으로 지역주민과 보행약자의 산림복지서비스 증진 확대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호암늘솔길을 보행약자는 물론 남녀노소 누구나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순환형 힐링코스로 만들어 서남권 대표 명소로 만들어 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금천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자치행정

+

건강/복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