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 협약 체결

김정태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5 15:29:20
  • -
  • +
  • 인쇄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에게 신속한 의료서비스 제공
▲ 금천구청 소회의실에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협약을 체결하고 유성훈 금천구청장(사진 가운데)이 의료기관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천구청 제공 

 

[금천구민신문 김정태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11월 23일 학대 피해아동에 대한 신속한 의료지원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의료법인 희명병원, 서울W정신건강의학과의원과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 협약을 체결했다.

학대 피해아동에게는 빠르고 정확한 의사의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지만, 의료기관 이용 시 대기시간이 길어 아동보호 조치에 어려움이 있었고, ‘학대 의심되는 보호자 분리조사 원칙’ 때문에 아동학대전담 공무원 또는 경찰이 아동과 진료 동행할 때 보호자가 없다는 이유로 의사의 진료를 볼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금천구는 전담의료기관 지정을 통해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에게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아동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이번 협약으로 학대 피해아동들은 우선적으로 진료를 받고, 친권자가 동행하지 않더라도 진료 및 진단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금천구는 아동학대에 대한 판단회의 및 위원회를 개최할 때 의료진의 전문적 소견과 자문을 받아 아동학대에 전문적으로 대처할 수 있게 됐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우리구 아동들을 위해 적극 협력해 주신 의료기관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앞으로도 아동학대 없는 안전한 금천구를 만들기 위해 행정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금천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금천피플

+

자치행정

+

건강/복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