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국토부 ‘고령자복지주택 공모사업’ 선정

박민선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3 10:23:41
  • -
  • +
  • 인쇄
‘독산주공13단지 복지시설·공동홈 복합건립사업’ 추진 가속화
▲ ‘서울독산주공13단지 복지시설·공동홈 복합건립사업’ 현장 위치도. 금천구청 제공

 

[금천구민신문 박민선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국토교통부의 ‘고령자복지주택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 ‘서울독산주공13단지 복지시설·공동홈 복합건립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지는 금천구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으로 의료·복지·주거 복합시설 건립을 추진 중에 있는 독산1동 분소지역 한내복지관 옆 체력단련장 부지이다.

구는 이곳에 구비 72억 8천만 원을 투입해 지하1층~지상7층, 연면적 2,314㎡ 규모의 공공의료서비스를 위한 복합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지난 3월말 국토교통부 고령자복지주택 공모 접수 후 4월에 제안서 평가 및 현장실사 등을 거쳐 최종 전국 11개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서울시에서는 금천구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구는 이번 공모를 통해 구 사업비의 37%를 국비로 확보, 2021년 하반기 착공,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한편, 고령자복지주택은 저소득 어르신들이 주거지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저층부에 고령자 친화형 사회복지시설과 상층부에 임대주택이 복합 설치된 맞춤형 공공임대 주택이다.

주거시설 내부는 어르신들의 편의를 위해 안전손잡이, 문턱제거, 높낮이 조절 세면대 설치 등 무장애(Barrer-Free)설계가 적용된 고령자 친화형으로 건립된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고령자복지주택은 고령화로 인해 늘어나는 노인 인구의 주거와 돌봄에 대한 지역사회의 고민을 해결하고, 양질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구 예산 절감은 물론 사업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금천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금천피플

+

자치행정

+

건강/복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