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환경·에너지단체, 서울시 환경상 수상

최원화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8 09:35:36
  • -
  • +
  • 인쇄
‘금하마을주민협의체’ 에너지절약·‘숲지기강지기 김혜숙 대표’ 도시녹화 분야 우수상
▲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개최된 ‘2021년 서울시 환경상’ 시상식에서 숲지기강지기 김혜숙 대표(사진 오른쪽 끝)가 도시녹화 분야 우수상을 수상했다. 금천구청 제공 

 

[금천구민신문 최원화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금하마을주민협의체와 비영리민간단체 숲지기강지기 김혜숙 대표가 ‘2021년 서울시 환경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특별시 환경상’은 1997년부터 서울의 환경을 쾌적하고 푸르게 조성하는 데 기여한 시민과 단체, 기업체를 선정하는 상으로 서울시 환경분야 시상 중에서 가장 권위 있고 영광스러운 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시상에서는 △녹색기술 △에너지절약 △환경보전 △자원순환 △도시녹화 등 총 5개 분야에서 평가가 진행됐다.

에너지절약 분야(단체)에서 수상한 ‘금하마을주민협의체’는 2015년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고, ‘2017년부터 3년 연속 서울시 에너지 자립마을 선정’,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선정’, ‘2019년 서울시 주관 동단위 저층주택 에너지절약 경진대회에서 우수마을로 선정’되는 등 에너지 절약 활동을 전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2018년에는 환경부 주관 저탄소 생활실천국민대회 국민실천부문에서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에너지 절약분야에서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아오고 있다.

숲지기강지기 김혜숙 대표는 2007년부터 비영리민간단체인 숲지기강지기의 대표를 맡아 활동하면서 기후변화 대응 관련 교육을 실시하고, 구청 내 썬큰광장에 초록커튼을 조성함으로서 에너지 효율 향상 및 도시녹화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을 안았다.

이외에도 김혜숙 대표는 자원봉사자 등의 마을자원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주민들과 지역에 수십년째 방치되고 있는 쓰레기를 처리하고, 낡은 담장의 페인트칠 및 벽화그리기, 방치된 쓰레기가 있는 곳은 정비 후 생태텃밭 만들기, 여성친화마을 암탉우는마을 만들기 등 도시녹화 뿐만 아니라 환경 분야에서의 주도적인 활동을 통해 2007년 행정안전부 주관 자원봉사활동 분야 표창과 2013년 서울시 주관 도시농업 최고텃밭상을 수상한 바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지역 환경을 위해 힘써주시고 구의 위상을 높여주신 자랑스러운 수상자들에게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구민과 함께 쾌적하고 지속가능한 환경도시 금천을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금천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금천피플

+

자치행정

+

건강/복지

+